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메뉴 닫기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모바일 메뉴 열기 마이메뉴

본문 영역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확진자 헌혈배제기간, 치료종료(완치) 후 4주에서 10일로 단축 2022-04-26
작성자 운영자 조회수 574

26일부터 완치자 치료종료(완치) 후 10일 지나면 헌혈 참여 가능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4월26일(화)부터 확진자 헌혈배제기간이 ‘치료종료(완치) 후 10일’로 단축되었다고 밝혔다.

 

□ 혈액관리위원회는 25일(월), 2022년도 제3차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헌혈배제기간을 기존 ‘치료종료(완치) 후 4주’에서 ‘치료종료(완치) 후 10일’로 단축하기로 의결했으며, 이는 26일(화)부터 적용된다.

□ 최근 오미크론 변이의 급격한 확산에 따른 혈액수급 위기로 확진자 헌혈배제기간 기준 완화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혈액관리위원회는 코로나19와 혈액의 상관관계 및 안정성, 헌혈자와 수혈자의 안전, 해외 주요국 헌혈배제기간 등을 검토하여 헌혈배제기간을 조정하였다.

 

□ 코로나19는 호흡기 전파성 질환으로 수혈을 통해 전파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 2년간(‘20.3.~ ’22.2.) 코로나로 인한 수혈부작용 보고 사례도 없다. 또한 현재까지 SARS-CoV(사스), MERS-CoV(메르스), 신종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포함한 어떠한 호흡기 매개 바이러스도 수혈을 통해 전파된 사례는 보고된 바가 없다.

 

□ 또한 현재 국내‧외 감염 대부분이 오미크론 변이형으로 확인되고 있으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치명률(0.18%)은 델타(0.70%)에 비해 현저히 낮아 헌혈자와 수혈자의 안전에도 문제가 없다.

 

□ 해외 주요국의 확진자 헌혈배제기간을 살펴보면, 3월 중순 기준 △호주는 증상 소실 후 7일, 무증상자는 진단 후 7일, △영국은 증상 소실 후 7일, 무증장자는 진단 후 10일, △미국은 증상 소실 후 10일, 무증상자는 진단 후 10일로 지정하고 있다.

 

□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관계자는 “연초부터 본격화된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헌혈자가 전년 동기 대비 7만 명 가까이 감소하는 등 혈액 절대부족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그동안 치료종료(완치) 후 4주간 헌혈을 할 수 없었던 확진자 헌혈배제기간이 10일로 단축되었으니, 국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헌혈에 참여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끝.

 

*전체302


CRM센터 1600-3705  유료/발신자 부담  (월~금 09:00 ~ 20:00 / 토, 일, 공휴일 10:00 ~ 18:00)

최상단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