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메뉴

브라우저 확대 설정 변경



본문 영역

헌혈과 관련된 감동적인 이야기를 함께 나눠주세요.

감동이야기 게시물 상세보기
천호 헌혈의집 선생님들께 감동받은 사연입니다. 2019-10-22 02:11
작성자 김보혁 조회수 754

저는 지난주 화요일에 천호 헌혈의집에서 헌혈을 했던 헌혈자입니다. 그날 헌혈을 하면서 선생님들께 감동받은 사연을 올립니다.

 

평소에도 자주 그랬지만, 유독 그날은 혈관이 많이 수축되었는지 기계에서 알람이 많이 울렸습니다. 선생님들께서는 바쁘신 중에도 알람이 울릴 때마다 제게 와서 상태를 확인해주셨습니다. 제가 다 죄송할 정도로 자주 알람이 울렸는데도 불구하고 그럴 때마다 몸 상태는 어떤지, 평소에도 자주 이랬던 경험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신 뒤에 담요로 제 몸을 따뜻하게 덮어주셨습니다.

 

물론 다른 헌혈의집의 선생님들도 제가 편하게 헌혈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주셨지만, 천호 헌혈의집에서는 편한 분위기 그 이상으로 저를 챙겨주시고 제가 혹시라도 부담을 느낄까봐 계속해서 분위기를 풀어주셨습니다.

 

이런 선생님들의 모습 덕분에 제가 계속해서 헌혈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만약 선생님들께서 알람이 울릴 때마다 귀찮아하셨거나 부정적인 말들을 해주셨다면 저도 모르게 위축이 되어 헌혈을 하는 게 꺼려졌을 텐데, 오히려 선생님들께서 웃으며 풀어주시는 모습 덕분에 계속해서 방문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제가 선생님 성함을 모두 기억하지 못해 한 분 한 분을 특정해서 말씀을 못 드려서 아쉬울 따름입니다. 특히 저를 담당하셨던 선생님 두 분이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점심시간이라 두 분이서 교대로 저를 봐주셨습니다.). 그리고 항상 천호 헌혈의집을 방문할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전자문진 후 처음 접수할 때 뵙는 선생님부터 헌혈을 도와주시는 선생님까지 모든 분들이 친절했기 때문에 모든 분들을 칭찬하고 싶습니다.

 

선생님들의 미담을 널리 알려서 많은 사람들이 헌혈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랄게요!

*전체520

감동이야기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20 하남헌혈의집 간호사님, 공익근무요원 모두 감사.. 김연우 2020-07-03 44
519 정수남님....사진이 프로필란에는 안되네요... 이영호 2020-06-30 92
518 헌혈의집 용인센터 선생님들 너무 감사합니다. 권현아 2020-06-29 68
517 한양대역센터 사회복무요원 정준식님께 감사드립.. 이정일 2020-06-27 113
516 경기북부에도 헌혈의집 만들어주세요 임준영 2020-06-26 81
515 헌혈의 집 포항센터 으뜸 헌혈의 집 선정을 축하.. 박희수 2020-06-26 67
514 아산센터 하선생님 감사합니다. 이예희 2020-06-23 122
513 보건대헌혈센터 강습현 2020-06-19 103
512 신촌센터 헌혈의집 김미정선생님 감사드려요 석다현 2020-06-15 114
511 (공주대헌혈의집)선생님들 칭찬 합니다. 이연순 2020-06-15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