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메뉴

브라우저 확대 설정 변경



본문 영역

헌혈과 관련된 감동적인 이야기를 함께 나눠주세요.

감동이야기 게시물 상세보기
헌혈의 집_강릉센터 2020-04-27 11:13
작성자 민승기 조회수 340

코로나19로 인하여 일상생활에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저 또한 예전 같으면 혼자서 방문하여 헌혈을 했겠죠. 하지만 그 날은 둘째 아이와 함께 그 곳을

 

방문하여 헌혈에 참여 하였습니다.(코로나19에 의한 큰 변화)

 

6살 아이와 같이 방문하여 헌혈을 잘 할 수 있을지 걱정 했지만, 간호사 선생님들이 화장실도 대려가 주시고,

 

먹을 것도 챙겨 주시기도 하고 잘 생겼다며 칭찬도 듬뿍 주셨기에 약 30분간에 헌혈을 잘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해당 업무도 많이 힘드실텐데 항상 웃는 얼굴로 둘째아이를 잘 보살펴 주셔서  감사 했습니다.

 

항상 헌혈의 집_강릉센터에 행복과 기쁨이 가득하길 바라며.......

 

 

*전체520

감동이야기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60 신촌 연대 김 지인 간호사님께 외칩니다! 신동호 2020-05-26 441
459 심 보배 간호사님 이었습니다! 신동호 2020-05-26 381
458 경기 하남 헌혈의집 간호사 선생님 감사합니다. 정영훈 2020-05-25 380
457 천안시청점 헌혈의집 선생님들 칭찬합니다. 장재원 2020-05-24 336
456 영등포 헌혈의집 윤아영 간호사. 김해영 2020-05-24 400
455 주안 헌혈의집 다녀왔습니다 진선미 2020-05-21 397
454 춘천 명동헌혈센터 김진영 간호사님 고맙습니다~ 장익준 2020-05-19 347
453 광주전남혈액원 직원들에게.. 이만석 2020-05-18 416
452 평택역센터 헌혈의집 간호사님 칭찬합니다. 안보현 2020-05-18 319
451 1980년 5월 18일에는... 조천희 2020-05-18 464